고용시장도 '한파'..1월 구직급여 신규신청자 사상 최대

민경미 기자 승인 2019.02.10 15:21 의견 0
2019년 1월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1000명, 전년동월대비) (도표=고용노동부)


[한국정경신문=민경미 기자] 지난달 구직급여(실업급여) 신규 신청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1월 노동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17만1000명이다. 전년 동월 대비 12.7%(1만9000명)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건설업에서 4만9000명 늘었다. 사업서비스업과 제조업에서 각각 2만5000명 증가했다.

전체 구직급여 지급자는 전년 동월 대비 15.1%(6만1000명) 증가한 46만6000명이다. 지급액은 38.8%(1747억원) 증가한 6256억원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330만80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0만명 증가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전년 동월 대비 3000명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보건복지, 도소매, 숙박음식 등에서 47만6000명 증가했다.

자동차 제조업은 전년 대비 1만1300명 감소했다. 전자·통신도 5800명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