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상남도, 2022년 정부예산 국회심사 대응 '잰걸음'

최규철 기자 승인 2021.10.25 14:27 의견 0
[자료=경남도청]

[한국정경신문(창원)=최규철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하병필)는 25일부터 도 기획조정실장이 상황실장을 맡고 도 예산담당관과 서울본부가 참여한 국회상황실을 구성해 국회단계에서 증액이 필요한 도 주요 현안사업 증액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심사 기간은 도 주요 현안사업을 정부예산에 반영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25일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예비심사, 예결특위 심사를 가진 후 12월 2일 본회의 의결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경남도는 정부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난 9월 3일 이후 기획재정부 관계자와 도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협의를 하고 두 차례 예산정책협의회 개최와 국회 방문 등으로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안에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대비해왔다.

국회심사단계에서 증액이 필요한 주요 사업은 총 28건 1722억원이다.

농해수위 소관에 진해신항 건설(1단계) 145억원,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구축사업 42억원, 스마트팜 혁신밸리 창농·실증지원 서비스 사업 9억원, 어선건조 진흥단지 구축 54억원 등이 있고 문체위 소관에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지원 5억원, 국립무형유산원 분원 유치 30억원이 있다.

한편 보건복지위원회. 산자위, 과방위 소관에 천연물 안전지원센터 건립 149억원,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86억원,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10억원, 스마트제조 고급인력양성 27억원 등이 있다.

경남도는 25일부터 국회상황실을 중심으로 사업부서와 함께 사업 설명, 서면질의서 제공, 국회심사 동향 공유 등 유기적인 국비확보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하병필 도지사 권한대행은 예결특위 심사가 시작되는 11월 초와 예결위 소위 기간인 11월 중순 도내 지역 국회의원과 예결위원장, 예결위 여야 간사 의원 등을 방문하고, 박종원 도 경제부지사와 실국장은 정부예산 심사가 끝나는 12월 2일까지 수시로 국회와 기획재정부를 방문하는 등 국비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 주요 국비사업이 누수 없이 정부예산에 반영되고 국비 7조원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12월 2일 예정된 국회 예산심사 마지막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