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공공 재개발은 제2의 대장동 사태"..공공재개발 반대 비대위 연대투쟁 선포

송정은 기자 승인 2021.10.20 15:48 의견 0
흑석2구역 공공개발 반대 비대위 등 서울시내 공공재개발 반대 비대위 5곳의 대표들이 20일 오전 서울시청 정문앞에서 공공재개발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료=5개 구역 공공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정경신문=송정은 기자] 서울시 공공재개발에 반대하는 5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20일 오전 9시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공공개발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을 연 비대위는 ▲흑석2구역 공공개발 반대 비대위 ▲금호23구역 비대위 ▲신설1구역 비대위 ▲홍제동3080 비대위 ▲강북5구역 비대위 드 5개 이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와 SH공사·국토부·LH공사가 밀어붙이는 공공개발은 제2의 대장동 사태를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에게 성명서도 전달했다.

5개 비대위는 "대한민국은 공산주의 국가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다수결로 인간의 생존의 기반인 사유재산권을 온갖 곳에서 침탈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서울시와 LH, SH공사에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투기꾼만 배 불리려는 무능하고 무지한 서울시와 SH공사는 공공 재개발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도심에서 무자비한 수용 절차와 다름없는 공공 재개발이라는 허울을 쓰고 공산주의식으로 재산권을 박탈하려 한다면 서울시와 SH공사는 제2의 용산사태를 각오해야 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180석을 근거로 정부와 여당은 무차별적으로 국민을 시험대상으로 삼는 정책을 펼쳐서는 안 될 것이다"며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를 국민의 탓으로 돌리고 국민의 재산을 강탈하는 전체주의를 공공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하지 말라"며 정부 여당을 향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연 5개 구역은 서울시·SH공사·LH공사가 주도하는 공공 재개발을 즉각 중단하고 도시재생 등을 통해 마을 공동체가 자율적으로 힘을 모아 자체적으로 개발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5개 비대위는 "서울 시내 공공 재개발을 반대하는 다른 구역들과도 연대의 폭을 넓혀 나가겠다"며 "매일 릴레이 1인 시위 등으로 공공 재개발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 감사에 출석해 "공급 확대 위주의 주택 정책을 위해 올해 말까지 25곳의 재개발 후보지를 지정할 예정이다"며 "서울시내 각지에서 재개발에 응모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꼭 필요한 지역에 한해 지정할 생각이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