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2.3조 아닌 1.4조”..LG엔솔 “GM과 리콜 분담금 차이는 충당금 기준때문”

강헌주 기자 승인 2021.10.13 15:18 의견 0

[한국정경신문=강헌주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은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 볼트 EV의 화재 리콜과 관련 합의를 끝냈다고 밝혔지만, 양 사의 밝힌 배상금액에서 차이가 나 그 배경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2일 GM측과 총 1조4000억원에 화재 위험 리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해당 금액은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가 각각 7000억원씩 부담하기로 하고 충당금을 쌓기로 했다.

외신에 따르면 GM은 전날 LG와 합의에 따라 기존에 볼트 리콜을 위해 설정한 충당금 약 20억 달러(약 2조3000억원) 중 19억 달러(약 2조2000억원)를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에 대해 20억 달러는 분담금 규모가 아닌 GM 측이 사전에 설정해 놓은 금액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충당금이 회사별로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LG와 GM간 리콜합의로 LG는 구형 전수교체, 신형 선별교체 기준으로 1조4000억원의 충당금을 설정한 것이고, GM의 경우 리콜 합의에 따라 GM의 충당금 부담의무가 해소되어 GM이 합의 전 설정한 충당금(GM은 구형 신형 모두 전수교체를 전제로 충당금 설정한 것으로 추정)을 환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