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탄소 절감 일환..CJ프레시웨이, 모닝해즈에 '포레스트 샐러드' 출시

김제영 기자 승인 2021.09.30 10:01 | 최종 수정 2021.10.14 15:34 의견 0
포레스트 샐러드 [자료=CJ프레시웨이]

[한국정경신문=김제영 기자] CJ프레시웨이가 탄소 절감의 일환으로 비건 제품을 선보인다.

CJ프레시웨이 카페 브랜드 ‘모닝해즈’는 공식 비건 인증을 받은 ‘포레스트 샐러드’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식자재 유통 업계에서 공식 지정 기관으로부터 비건 인증을 받은 샐러드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닝해즈 ENM 센터점에서 판매되는 포레스트 샐러드는 한국비건인증원으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포레스트 샐러드는 치커리와 적근대, 적치커리, 볶은 브로콜리와 두부 리코타, 튀긴 두부 등에 발사믹 드레싱이 올라간다. 동일 중량 기준 소고기 150g이 포함된 샐러드와 비교했을 때 약 3.8㎏의 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다.

포장재 역시 종이펄프 용기와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폴리젖산(Poly Lactic Acid, PLA)을 사용했다. PLA는 옥수수와 사탕수수 등 식물 전분으로 만드는 생분해성 수지다. 인체에 무해해 의료 시술 등에 사용되고 있다. 분해에 500년이 걸리는 일반 플라스틱과는 달리 특정 조건에서 미생물에 의해 6개월~1년 사이 분해된다.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 역시 폴리프로필렌(PP)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