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주민 숙원 무산되나..GTX-B, 예타면제 대상서 제외

민경미 기자 승인 2019.01.29 16:00 의견 0
GTX 노선도 (자료=인천시)

[한국정경신문=민경미 기자]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B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됐다. GTX B노선이 '3기 신도시'의 사실상 핵심 사업이었던 만큼 3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기획재정부는 29일 예타 면제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23개 사업이 선정됐지만 예타 면제 대상 후보들 중 가장 사업성이 컸던 GTX-B 노선은 제외됐다.

국토균형발전이라는 명분으로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사업을 제외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GTX-B노선이 배제된 셈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남양주 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과천 등 4곳을 3기 신도시로 발표하면서 수도권 광역교통망 대책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3기 신도시와 함께 거론된 GTX-B 노선은 인천 송도~부평~경기 부천시~서울 여의도~서울역~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 연장 80㎞ 구간이다.  

인천 송도에서 남양주 마석까지 노선을 연장한 GTX B노선은 '3기 신도시'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할 정도로 중요시됐다. 그렇기 때문에 지역민들과 지자체장도 나서 GTX B노선 예타 면제를 요청해왔다. 

인천시 연수구, 남동구 주민들은 GTX-B 예타 면제 100만 서명 촉구 운동을 했고, 박남춘 인천시장은 청와대 관계자와 여당에 예타 면제를 주문했다. 인천·남양주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예타 면제 촉구 글을 올리기도 했다.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도 예타 면제를 촉구하는 서명부를 국회와 기재부에 전달했다. 

여야를 떠나 지역구 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남동구을)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GTX-B 예타 조사 면제를 촉구했다.  GTX B노선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1차 예타조사를 받았다. 

■주민 반발..정부 "올해 안 예타 완료" 약속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B/C(비용편익비율)이 0.33이 나와 예타를 통과하지 못했다. 예타 통과가 언제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이번 예타 면제 대상에서 탈락하자 지역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한 주민은 “사업성에서 밀리니 예타 면제가 무산된 것 아니겠느냐”며 “동서간의 이동은 시간이 걸리겠다”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주민은 “이미 한 차례 탈락했지 않았나. 언제까지 기다리느냐”며 “교통망 확충도 안 된 상태에서 3기 신도시만 들어서는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정부는 GTX-B노선 사업은 이번 예타 면제 대상에선 제외됐지만 올해 안에 예타를 완료하기로 약속했다. GTX-B노선의 사업성이 높기 때문이다. 

국토부 김정렬 2차관은 "GTX-B노선의 사업성을 많이 높였기 때문에 예타 면제까지 동원하지 않아도 사업 추진이 가능하도록 관리할 것"이라며 "올해 중 조속히 예타를 완료할 수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