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반도건설, ESG경영 지속..중소 협력사에 공사대금 조기 지급

강헌주 기자 승인 2021.09.16 09:46 의견 0
반도건설과 협력사가 온택트 화상회의를 통해 기술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자료=반도건설]

[한국정경신문=강헌주 기자] 반도건설(사장 박현일)은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석 연휴 전에 공사대금을 앞당겨 지급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명절 전 공사대금 조기 지급을 꾸준히 진행해 온 반도건설은 올해도 설날에 이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이 자금운용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300여개 협력사에 공사대금 600여억원을 15일 지급했다.

올해 초 ESG경영을 도입해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구축해 온 반도건설은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 실천을 위해 협력사와 소통을 강화하고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협력사들과 공정거래 협약, 정기적인 간담회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공정거래문화 정착, 재무적 지원, 기술개발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협력사와 공동으로 신기술 연구개발을 통해 ‘높이 조절이 가능한 철근바체어’, ‘통기성 및 먼지 관리가 용이한 가구’ 등의 특허를 취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올해부터 원도급사와 하도급 협력사 간 각각 50%씩 납부해 오던 하도급 계약 인지세를 원도급사인 반도건설이 100% 납부하고 있다.

반도건설 박현일 사장은 “지난 반세기 동안 반도건설의 성장과 ‘반도유보라’의 브랜드 명성은 항상 든든하게 지원해 준 협력사들의 노력 없이는 이뤄질 수 없었다”며 “재무적 지원 뿐만아니라 협력사들과의 소통과 기술개발 지원 및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상생 및 동반성장’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