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반도건설 박현일호 잇단 수주행보..화성 장안택지지구 공동주택 도급계약

강헌주 기자 승인 2021.09.15 10:31 의견 0
화성 장안택지지구 공동주택 조감도 [자료=반도건설]

[한국정경신문=강헌주 기자] 반도건설 박현일호가 깜짝 수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은 지난 14일 ㈜장안개발과 ‘화성 장안택지지구 공동주택 1595가구 건립 신축공사 3100억원 규모의 도급계약을 체결하며 하반기 첫 도급공사 수주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초 ‘ESG 경영’ 도입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 모델을 구축한 반도건설 박현일 대표는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다각화를 추진하며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박현일 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체제 전환 이후 기존 공공택지사업 중심에서 과감히 벗어나 사업다각화를 통한 경영체질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그 결과 지금까지 도급공사 2건, 도시정비사업 3건, 민간개발사업 3건, 해외개발사업(미국LA프로젝트) 등을 수주한 데 이어 금번 화성장안지구 대규모 도급공사를 수주하며 향후 실적 전망에 청신호를 켰다.

이번 장안개발과의 계약에 대해 반도건설은 "인근 동탄신도시에서만 14개 현장 1만 3000여 세대를 성공적으로 공급하며 동탄신도시 대표 건설사로 성장한 반도건설의 사업수행능력과 고객트랜드를 반영한 유보라만의 상품구성과 특화설계 그리고 기업신용평가등이 계약 성공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화성 장안택지지구 공동주택 신축공사 사업지는 경기도 화성시 장안면 사랑리 477번지 일원에 사업지면적 8만5847㎡, 지하1층~지상26층, 총 14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59㎡ 273세대, 84㎡ 1,322세대 총 1,595세대 및 근린생활시설로 조성되는 사업으로 연말 착공에 이어 내년 초 분양예정이다.

반도건설 한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 경기의 불활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공공택지 중심의 사업영역에서 벗어나 민간개발사업, 해외개발사업, 도시정비사업, 지식산업센터, 민간·공공공사 수주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다각화를 준비해 왔다”며 “특히 지난 50년간 쌓아온 디벨로퍼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건설분야의 사업을 발굴하는데 반도건설의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화성 장안 반도유보라(가칭)’는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현대·기아차 연구소와 인근 약 11개 산업단지의 중심에 위치해 총 5만 5000여명의 근로자들을 배후수요로 품은 신흥주거단지로 입지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화성시 장안면 일대에 12년만에 공급되는 대단지로 오랫동안 신규 아파트 물량이 없어 인근 수요자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지는 인근에 광역버스 정류장과 조암시외버스터미널이 위치해 광역버스로 서울 사당역까지 약 1시간30분이면 이동이 가능하고, 인근 지역으로의 대중교통망 이용이 편리하다. 인근 조암IC를 통해 평택시흥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로 연결되며, 평택JC를 통해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어 서울과 주변도시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교육환경도 양호하다. 단지 바로 옆에 장안여자중학교가 위치하며, 장안초등학교, 삼괴중학교, 삼괴고등학교가 도보통학이 가능한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단지 앞에 농협 하나로마트, 조암재래시장 등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으며 인근에 위치한 쌍봉산 근린공원과 함께 단지 바로 옆에 약 2만1343㎡ 규모의 대형 근린공원이 신규로 조성될 예정이어서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반도 유보라’만의 기술력과 특화 상품으로 지역 랜드마크 대단지 뿐 아니라 고객이 살기 좋은 집, 생활하기 편한 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