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기아트센터, 12일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 공연

9개월만에 국내 무대 오르는 피아니스트 조성진, 티켓 오픈 당일 전석 매진

김영훈 기자 승인 2021.09.08 13:44 의견 0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12일 세계적인 연주자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독주회를 개최한다. [자료=경기아트센터]

[한국정경신문(수원)=김영훈 기자]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12일 세계적인 연주자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독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리사이틀을 통해 조성진은 지난 해 국내 11개 지역 투어 후 9개월만에 국내 팬들과 만난다.

조성진은 이번 무대에서 야나체크와 라벨, 쇼팽의 작품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걸작을 관객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1부 연주곡으로 야나체크의 '피아노 소나타'와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를 선정했다. 야나체크의 '피아노 소나타'는 피아니시시모에서 포르테시시모까지, 악상의 범위가 매우 넓은 소나타로 조성진의 다이나믹한 스타일이 빛을 발하는 작품이다.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는 '물의요정', '교수대', '스카르보' 세 악장으로 구성된 피아노 모음곡으로 이 중 3악장 '스카르보'는 연주자에게 고도의 테크닉을 요하는 악장으로 유명하다. 그간 무대에서 무결점의 테크닉과 섬세한 표현력을 선보여왔던 조성진이 표현하는 '스카르보'가 기대된다.

2부에서는 라벨의 '우아하고 감상적인 왈츠'와 쇼팽의 '스케르초 3,4번'을 연주한다. 쇼팽 '스케르초 3,4번'은 올해 8월 발매된 DG음반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 스케르초' 수록곡이기도 하다.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으로부터 5년이 지난 지금까지 조성진의 쇼팽은 평단과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이번 리사이틀에서 관객들은 더 성숙해지고 깊이 있는 조성진의 쇼팽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티켓 판매 시작 직후 전석 매진을 기록한 것도 그의 인기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한편 경기아트센터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012년부터 경기아트센터에서 주관하는 공연에 후원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문화 복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공연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은 정부의 방역 지침 및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운영되며 '동반인 외 거리두기'로 객석이 운영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