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상국립대 RCIDS, '수산 가정간편식의 혁신과 미래' 공동 심포지엄 개최

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 국제학술대회 특별 프로그램으로 운영

김영훈 기자 승인 2021.08.31 19:33 | 최종 수정 2021.09.13 07:37 의견 0
지난 27일 경상국립대학교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RCIDS)는 무주 덕유산리조트에서 (사)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 수산식품분과위원회와 공동으로 '미래 수산먹거리 가정간편식(HMR)의 혁신과 미래'라는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자료=경상국립대]

[한국정경신문=김영훈 기자]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RCIDS, 센터장 김진수 해양식품공학과 교수)는 지난 27일 무주 덕유산리조트에서 (사)한국식품저장유통학회 수산식품분과위원회(위원장 부경대 심길보 교수)와 공동으로 '미래 수산먹거리 가정간편식(HMR)의 혁신과 미래'라는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경상국립대 RCIDS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급성장한 가정간편식 중에서 웰빙식품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수산물과 연계한 식품산업의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와 상용화를 위한 발전방안을 토의하기 위해 산업체 관계자를 초빙해 이번 심포지엄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샘표(주) 식품연구개발실 이종열 연구원은 'HMR 제품의 상온유통 기술개발'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식품업체 관점에서 상온유통 HMR 제품은 유통기간 연장, 폐기되는 상품의 최소화, 온라인 판매의 최적화라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열처리로 인한 관능적인 기호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우수한 기호성과 제품 안전성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최신 허들 기술(Hurdle Technology)의 적용과 열처리 공정의 정교성 및 검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조그룹 식품종합연구소 강창훈 소장은 'HMR 트랜드 및 산업화 기술'이라는 발표에서 "글로벌 식품 트렌드로 포장재 정보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강화, 식물성 원료의 활용 증가, 면역증진식품의 공급 확대 등이 나타나고 있다"며 "수산식품 분야에서도 이러한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HMR 제품 설계가 필요하며, 최신 스팀 직분사 저장기술 등의 활용과 수산 대체육 소재를 응용한 프리미엄 HMR 제품개발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송림푸드 배상돈 차장은 "소스시장은 HMR 중심의 외식과 내식에서 안정적인 매출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특히 케찹, 마요네즈 및 고추장 등의 1차 소스류 보다는 국, 찌개 등의 HMR 제품에 활용되는 혼합 소스류 시장이 커지고 있다"면서 "액젓 등 수산 소스도 HMR과의 콜라보 제품화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상국립대 RCIDS 김진수 센터장은 "국내 수산식품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해양수산부의 지원을 받아 다양한 수산 HMR 제품을 개발 중에 있다"면서, "오늘 발표한 상온유통기술과 소스 개발 트렌드를 제품개발에 적용하면 뉴노멀 시대에 적합한 건강 지향 및 편의성을 높인 상용화 제품의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