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한채영 죽음? 왕석현, 병간호 중 오열 “동생 데려와 주세요”

김수진기자 승인 2019.01.12 22:40 의견 0

한채영이 죽음을 맞이할까?

 

사진=MBC '신과의 약속'


12일 방송된 MBC ‘신과의 약속’에는 몸이 좋지 않은 서지영(한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현우(왕석현)는 몸이 좋지 않은 서지영을 간호하며 얼굴에 근심이 가득했다. 정신이 혼미한 서지영은 계속해서 송현우의 동생, 즉 자신의 둘째 아들인 준서를 애타게 찾았다.

 

아들을 보지도 못하고 살아가는 서지영을 안타깝게 생각한 송현우는 김재욱(배수빈)에게 전화를 했다. 이에 “준서 데리고 오게 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김재욱에게도 준서에 대한 부분은 쉽지 않아다.

 

통화 내용을 들은 서지영은 송현우가 준서의 정체를 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한편 송현우는 서지영에게 준서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이를 실행에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