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차남 김현철, 민주당 달당.."정책에 도움 안돼" 文에 편지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1.12 16:31 의견 0
김현절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입당 약 1년8개월 만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상임이사는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께'라는 글을 통해 "부족한 저는 더 이상 현 정부의 정책과 방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짧은 민주당 생활을 접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현 정부의 정책 수정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정책적 의견 차이가 있음을 시사했다.

김 상임이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남북통일 문제를 그들의 시각이 아닌 우리의 시각으로 반드시 바라봐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불협화음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풀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방법의 충돌은 많은 기업과 국민이 원하는 방향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현 정책의 문제점이 거듭 지적되고 실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면 지금이라도 과감히 정책 수정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탈원전 문제도 환경문제뿐 아니라 지속적인 전략산업의 육성 차원에서 동떨어진 정책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상임이사는 "많은 국민이 애초에 기대했던 현 정부의 변화와 개혁이 성공리에 끝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더 이상 불행한 대통령들의 악순환을 보고 싶지 않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 상임이사는 19대 대선 직후인 2017년 5월 "문재인정부가 집권 초기 산적한 개혁과제를 수행하는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조력하고자 한다"며 민주당에 입당했다.

대선 직전인 2017년 4월에는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로부터 영입제안을 받고 "시대정신인 화합과 통합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후보"라며 상도동계 인사들과 함께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