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보호소 공간 부족” 이유로 유기동물 수백마리 안락사

김수진기자 승인 2019.01.11 21:06 의견 0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일부 동물을 안락사 시켜온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한겨례가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인 ‘케어’가 보호중이던 동물 상당수를 몰래 안락시켜 왔다는 내부고발자의 제보를 단독보도를 통해 공개했다.

 

자료=동물권단체 케어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는 A씨는 “박소연 케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둘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라며 합당한 이유가 아닌 ‘보호소 공간 부족’으로 이같은 일을 벌여왔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케어 측은 입장문을 통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라며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단체가 유명해지면서 구조 요청이 쇄도했고, 최선을 다해 동물들을 살리려고 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ㆍ상해ㆍ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소연 대표는 자신의 SNS에 “구조한 동물이 입양을 못 가고 있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시키지 않는다”고 밝힌 적이 있어 논란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한편 케어는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 유기견 토리를 입양보낸 곳이기도 하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