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 반품·허위 매출 등 '갑질 진열대'..농협유통, 과징금 4억5000여만원

오세영 기자 승인 2019.01.06 20:40 의견 0

[한국정경신문=오세영 기자] 농협유통이 중소 납품업체를 상대로 부당 반품을 벌이고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재고를 부당하게 떠넘기는 등 각종 갑질을 저질러 공분을 사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6일 '농협유통'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4억5600만원 그리고 과태료 15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혐의가 밝혀져서다. 

농협유통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 7월까지 18개 납품업자로부터 제주옥돔세트 등 냉동수산품을 직매입하면서 총 4329건에 대해 정당한 사유없이 반품을 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반품 조건 등에 대해 명확한 약정을 정하지도 않았다. 또 반품을 위해 납품업자에게는 객관적인 자료를 구비하지 않은 채 상품에 하자가 있다거나 명절 등 특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판매되는 상품이라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어서 농협유통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2012년 9월까지 냉동수산품 납품업자의 종업원 약 47명을 부당하게 파견받아 사용했다.

더불어 명절 매출 목표량을 맞춘다며 가짜 매출을 올리고 수수료를 받기도 했다.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은 지난 2010년 9월과 2011년 2월 약 3억2340만원의 허위매출을 일으켰다. 또 냉동수산품 납품업자로부터 수수료를 명목으로 부당이익을 취했다.

'계약이 끝난 날부터 5년동안 보존해야 한다'는 서류 보존의 법적 의무도 위반했다. 농협유통은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6개 납품업자와 체결한 직매입 계약서를 보존하지 않았다.

농협유통은 계열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서울·경기·전주 지역 22개에 하나로마트 매장을 운영하는 사업자다. 지난해 매출액은 1조를 넘어섰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