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기자회견, 바이백 언급 '직격탄'

김미정 기자 승인 2019.01.03 01:45 의견 2
신재민 기자회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 = 유튜브)

[한국정경신문 = 김미정 기자] 신재민 기자회견이 화제다. 자연스럽게 바이백(국채조기상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이 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바이백과 관련 '납득할수 없는 의사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신재민 기자회견은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신재민은 이날 “하루 전 취소됐다. 의사결정 과정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에 바이백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으며 해당 단어가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다는 목소리도 비등하고 있다.

그는 이날 “국채 바이백을 한다고 하고 안 한 게 문제”라는 취지로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신재민은 그러면서 “바이백 취소가 반복돼선 안된다”라며 “공익신고자는 또 나와야 한다”고 기자회견에서 주장했다.

일부 포털사이트 댓글에선 현재 “당초에 국고채 바이백 취소라는 전례없는 일을 한 기재부부터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댓글 의견

2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

223.62.***.175 01-02

ㄱㅅㅈ

답글쓰기
223.38.***.22 01-02

눈치만보고 복지부동하는99%의공무원과별달고있는 사관학교졸업한장성들 신재민의옳은소리보고듣고도아무런감각없는자들일어버린영혼부터 찾아라

답글쓰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