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 집행부에 예산확보 주문

이근항 기자 승인 2018.09.05 09:54 의견 0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 추경 예산 심의(사진=경기도의회)

[한국정경신문=이근항 기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김달수, 더민주, 고양10)는 3일 제1회 추경예산안(문화체육관광국 소관) 심의에서 집행부에 대해 예산확보를 촉구했다. 

이날 추경예산안 심의에서 안광률 위원을 비롯해 다수의 참석위원들은 한목소리로  “문화체육관광분야에 대한 투자가 2%에도 못 미쳐, 이는 도민이 문화를 향유할 기회가 절대적으로 부족함을 지적하고, 집행부가 보다 적극적인 예산확보에 노력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위원회는 이날 세입예산 54건 316억 1백만 원과 세출예산 55건 319억 47백만 원의 추경예산안에 대하여 오후석 문화체육관광국장으로부터 사업별로 설명을 받고, 깊이 있는 질의와 답변을 거쳐 ‘경기문화재단 운영’에 2억 원, ‘장애인 생활체육’ 20백만 원, ‘경기도 지정문화재 아카이브 구축’ 1억 원, ‘문화유산 관광자원화’ 27백만 원을 증액하였고, ‘경기도 옛길 관리운영’에 1억 원을 감액했다.

김달수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는 도민의 삶의 질이 결정되는 중요한 기준”이라며 “이에 대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꾸준한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며, 현재 1.9%에 불과한 예산으로는 도민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키기에 절대적으로 부족하므로 집행부가 적극적인 업무추진을 통한 투자확대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