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총액 65조4360억원 사라졌다..코스피, 사상최대 주가 폭락사태

송현섭 기자 승인 2018.10.11 18:00 의견 0
최악의 폭락사태가 발생한 코스피 지수 (자료=네이버금융)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유가증권시장이 11일 사상 최대로 폭락하면서 하루 만에 시가총액 65조원이 사라졌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98.94포인트(4.44%)나 폭락한 2,129.67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 시총은 1491조2980억원에서 1425조8620억원으로 65조4360억원이나 줄었다.

사라진 시총은 사상 최대 규모다. 하루 낙폭만 보면 2011년 9월 23일 103.11포인트를 기록한 이해 7년여만의 최대치다.

이번 주가 폭락사태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달러화 강세와 신흥국 경제의 악화 우려를 비롯한 대외 악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닥 지수 역시 40.12포인트(5.37%)나 급락해 시가총액이 13조원 가량 증발했다.

결국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에서 이날 78조원대의 시총이 사라져 최악의 주가 폭락이 현실화된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도 8거래일 연속 외국인의 집중 매도로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2조3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16년 1월 7일부터 26일까지 14거래일 연속 2조9800억원을 매도한 이후 가장 큰 규모로 국내 증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의견

0개의 댓글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
공공기기에서 로그인 했을 경우 반드시 로그아웃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