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음주 폭행' 김동선, 30대 그룹 오너일가 중 최고 주식부호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사회 차상미 기자 2017-11-21 02:27:27 조회수 : 7,193

2

[한국정경신문=김나영 기자] 한화 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 김동선씨가 또 한번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월 말 대기업 한화 김승연 회장의 아들 김동선씨는 서울 시내 한 술집에서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들을 폭행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이날 술에 취한 김 씨는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변호사들을 향해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존칭을 써라"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만취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김 씨를 변호사들이 부축했지만, 김 씨는 남자 변호사의 뺨을 때렸다. 또한 한 여성 변호사는 김 씨에게 머리채를 잡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국내 30대 그룹 오너일가 가운데 최고 주식부호가 김동선씨로 집계돼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 1일 종가 기준 국내 30대 그룹 오너일가 중 보유주식이 100억 원을 뛰어넘는 20대 주식부호는 김동선씨를 비롯해 7명에 달했다.

이들 중에서도 최고 주식부호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삼남인 김동선씨로 집계됐다. 김 씨는 한화 주식의 1.67%에 해당하는 125만주를 보유 중으로 주식가치가 559억3750만원에 달했다.


한국정경신문 차상미 기자 news123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tj투ㅇㅎㅎㅅ

설문조사

18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