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전통탈춤의 파격적 변신!..정동극장 '오셀로와 이아고' 11월

뉴스 > 한국정경신문 > 문화 > 클래식·무용 이슬기 기자 2018-10-24 13:19:22

0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정동극장의 '창작ing 시리즈'가 두 번째 공연으로 '오셀로와 이아고'를 선보인다. 오는 11월 13일부터 관객을 만난다.

'창작ing 시리즈'는 전통 기반 공연예술이 보다 다양한 창작을 감행하고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프로젝트다. 2018년 하반기 동안 꾸준히 정동극장 무대에 올려 질 예정이다. 전통은 어렵고 멀다는 편견을 깨고 충분히 동시대성을 지니며 새로운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또 다른 공연예술의 진수라는 것을 알린다.

'오셀로와 이아고'는 탈춤극이다. 앞서 선보였던 '판소리 오셀로'와는 원작은 같지만 완전히 다른 극으로 찾아온다. 지난 2017년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2018년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 선정됐던 작품. 가능성과 우수성을 이미 인정받았다. 

이번 정동극장 공연을 통해서 지속 가능한 공연으로서 가능성과 보다 많은 관객을 만나기 위한 본격적인 행로를 시작한다.

탈춤은 그간 하나의 완성된 공연 형태가 아닌 연희극의 한 부분이나 다른 장르의 공연에서 하나의 기능적인 요소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았다. '오셀로와 이아고'는 고전 작품과 탈춤과의 만남을 통해 탈춤이 동시대의 새 생명을 얻어 하나의 완성된 작품으로 관객과 색다른 교감을 모색하고자 한다.

원작 '오셀로'는 비극적인 인물의 관계를 통해 실존하는 것과 믿는 것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있다면 '오셀로와 이아고'는 비극적인 관계가 간계와 불신 속에서 무너져가는 과정을 탈춤의 과장(科場)으로 풀어낸다. 

공연은 탈춤이 갖는 달관과 넉살의 미학을 통해 여백 없는 현대 삶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다. 셰익스피어의 탄탄한 텍스트가 전통 탈춤의 정서와 만나는 순간 비극과 풍자의 화학 작용을 일으킨다. 관객을 새로운 감수성의 세계로 안내한다.

'오셀로와 이아고'는 탈 뒤에 얼굴을 감춘 인간의 행동과 심리묘사를 색다르게 보여준다. 탈은 쓴 등장인물들은 모습과 표현은 과감하고 직설적이다. ‘탈’을 쓴 인간을 통해 작품은 관객에게 무엇이 진실인가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탈은 쓰고 연기하는 세 명의 탈꾼들은 각각 고성오광대, 하회별신굿탈놀이, 강령 탈춤의 이수자들로 인물의 행동을 탈춤의 춤사위에서 발견하고 이에 세심한 인간의 심리를 입혔다. 이를 통해 탈춤은 새로운 춤사위를 만들어 내게 된 것이다.

'오셀로와 이아고'는 오는 11월 13일부터 25일까지 정동극장 무대에 오른다.


한국정경신문 이슬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성폭력처벌하라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설문조사

86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38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