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방에서 배 탈일 있나, 보금자리 침수"...민경욱 의원 "LH '하자' 3만5138건"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민경미 기자 2018-10-11 15:37:03

0
하자 유형별 현황 (도표=민경욱 의원실)

[한국정경신문=민경미 기자]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건설한 아파트에서 1만2000여건의 하자가 발생되고 있다. 이에 입주민들의 불만이 폭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LH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간 LH건설 아파트에서 3만5138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2015년 1만3078건에서 2016년 1만1661건, 2017년에는 1만399건으로 감소추세에 있다. 하지만 한 해 평균 1만1712건의 하자가 발생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라는 게 민 의원의 주장이다.

하자를 사유별로 살펴보면 타일 결함이 전체의 23%인 809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21%인 오배수 7370건, 20.2%인 도배 7103건 순이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공공분양 주택이 5만503가구 가운데 51%인 1만7910건이 발견돼 가장 많았다. 공공임대 주택이 9631건, 장기임대 주택이 7597건이었다.

주택 유형별 세대당 하자건수(2016년 기준)를 분석해보니 공공분양과 공공임대 아파트에서는 대구신서아파트가 487세대 가운데 288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이는 세대당 하자건수 59.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전대덕 56.5건, 부천옥길 55.4건, 구리갈매 48.2건, 부산신평 41.3건 순이었다.

장기임대 아파트의 경우 하남미사가 35.2건으로 가장 많았다. 양산물금 27.4건, 김포한강 16.3건, 서귀포남원 14.7건, 시흥목감 14.4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아파트 하자는 1년간 이의 신청과 최종 판정까지의 절차가 있어 2017년 자료는 연말에 집계될 예정이다.

아파트 하자에 따른 주민 불만도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 민락동에 공급한 10년 공공임대주택 라디언트캐슬 아파트의 경우 입주를 시작한 지 열흘 만에 배수관에서 넘친 물로 일부 가구가 침수됐다.

하지만 LH측은 품질경영방침에 따라 ‘주택사업단계별 하자최소화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함으로써 전반적인 하자건수가 연평균 20%가량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연도별 세대당 평균 하자건수는 2015년도 0.24건, 2016년도 0.17건, 2017년도 0.15건이다.

민경욱 의원은 “입주민들은 저마다의 부푼 꿈을 안고 소중한 보금자리를 마련해 입주를 했지만 하자가 발생해 불편을 겪고 있다”며 “공기업인 LH는 하자가 감소하고 있다고 자랑할 것이 아니라, 하자 발생 제로화를 위한 획기적인 방안과 모범을 보여야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정경신문 민경미 기자 nwbiz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양우는 각성하라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VR의 위험성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tj투ㅇㅎㅎㅅ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설문조사

1,7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3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