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뇌물 말고 안전 챙기자”...박재호 의원, LH공사 직원들 3년간 5억원 수수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민경미 기자 2018-10-10 18:07:40

2
(사진=LH한국토지주택공사 홈페이지)

[한국정경신문=민경미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 일부 직원들이 3년간 총 5억원여원의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시공 협력업체가 혐의에 연루됐기 때문에 입주자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앞서 LH는 이번 비리뿐 아니라 방만경영과 과도한 부채 등으로도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남구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총 75명의 직원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해임이나 파면 등 중징계 처분을 받은 직원은 22명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했다. 파면이나 해임 처분을 받은 직원들은 주로 금품이나 향응을 받아 수사기관에 입건된 이들이다.

박재호 의원에 따르면 징계 받은 직원들은 ‘설계변경 등 편의제공 명목 금품수수’, ‘중개알선장려금 일부 수수’, ‘업체가 원하는 시설물 구매 대가’ 등으로 총 5억4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챙겼다.

박 의원은 “LH는 매년 금품수수 등 수사기관과 외부기관의 통보사항에 대한 내부 기강감사를 실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위로 인한 징계 대상자는 점차 늘고 있다”며 “내부 감사의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뇌물수수 혐의에 연루된 대부분이 시공에 직접 관여하는 협력업체들이다. 결과적으로 건물 입주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비리의 온상으로 낙인찍힌 LH의 공직기강 재확립을 위해 철저한 감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정경신문 민경미 기자 nwbiz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VR의 위험성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설문조사

1,7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3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