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박지원,정동영 만나 조언 듣는다"..文,원로자문단과 오찬 간담회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정치 김태혁 기자 2018-09-13 08:27:20

0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을 만나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한다.(사진=청와대)

[한국정경신문=김태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을 만나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등 18일부터 사흘간 이어질 평양 방문 준비 상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을 이끈 자문단으로부터 조언을 들을 예정이다.

원로자문단에는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들로 단장에는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이 맞고 있다.

임 전 장관은 2000년 5월 평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1차 남북정상회담을 사전에 조율하는 등 남북관계에 정통한 전문가다.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박재규·정세현·이종석·이재정 전 장관 등도 자문단에 포함됐다.

2000년 문화관광부 장관 재임 시 비밀 특사로 북측 인사를 만나 정상회담의 산파 역할을 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2005년 통일부 장관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같은 당 정동영 대표 등도 참석 대상이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백종천 세종연구소 이사장, 한완상 서울대 명예교수 등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원로자문단을 만나 오찬 간담회를 하며 조언을 들은 바 있다.


한국정경신문 김태혁 기자 taeheac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성폭력처벌하라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VR의 위험성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설문조사

18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9.11 ~ 2018.09.30

[설문]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남북정상회담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거부하고 평양정상회담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선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야당이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면 우선 1차적으로 남북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도로가 연결됩니다. 남북 경제교류의 토대가 마련됩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7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기무사가 계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계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