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파국 치닫는 금융노사 갈등..금융노조, 총파업 예고에 소비자 불안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금융 송현섭 기자 2018-08-08 17:55:26

0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93.1%의 찬성으로 총파업을 예고하자 금융소비자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8일 금융권과 노동계에 따르면 9만3427명 금융노조 전체 조합원의 82%인 7만6778명이 투표에 참여해 93.1%인 7만1447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금융노사는 지난 4월1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실무자교섭 14회 △임원급 교섭 3회 △대대표교섭 4회 △대표단교섭 4회를 비롯해 모두 25차례 교섭을 진행했다.

이후 금융노조는 사측을 비난하며 지난 6월15일 교섭결렬을 선언했고 6월18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을 했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핵심쟁점은 △과당경쟁 철폐 △노동시간 단축 및 신규채용 확대 △2차 정규직 및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국책금융기관 자율교섭 △정년연장 및 임금피크제 개선 △노동이사제 도입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 7일 금융노조가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해 압도적 찬성으로 결론이 나왔다는 소식은 들었다”면서도 “노조쪽에서 아직 후속조치를 진행하지 않고 있어 앞으로 노사간 대화와 타협의 여지가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시간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노사간 쟁점에 대해 개별 금융사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반면 소비자들은 금융노조의 파업예고에 따라 적기에 금융서비스를 받지 못할까 불안해하고 있다.

한 금융소비자는 “노조가 파업한다는 뉴스를 듣고 금융거래에 지장이 있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이자장사로 많은 수익을 거둔 은행들이 파업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또 “추석 전에 은행들이 파업에 들어가면 가뜩이나 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이나 서민들의 부담은 늘어나게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국정경신문 송현섭 기자 21csh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성폭력처벌하라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해운대에서 찬조연설하다 난감해진 홍준표
  • 양우는 각성하라

설문조사

1,12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기무사가 계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계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2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