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혈압약 복용자들 또 다시 충격..식약처 ‘발암물질 고혈압약’ 59개 제품 추가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제약 정창규 기자 2018-08-07 18:18:07

0

[한국정경신문=정창규 기자] 혈압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이 또 다시 충격에 빠졌다. 발암 가능 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들어간  혈압약 59개 제품에 대한 판매·제조 중지 조치가 추가로 내려졌기 때문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발암물질이 검출된 중국 제지앙 화하이(Zhejiang Huahai)사와 제조공정이 다르거나 추가 확인이 필요한 발사르탄 31개사 46개 품목에 대해 자료 검토 및 수거·검사를 진행하던 중 ‘대봉엘에스’가 제조한 일부 발사르탄 제품에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Nitrosodimethylamine, NDMA)'의 잠정 관리 기준이 초과됐다고 밝혔다.

이에 식약처는 대봉엘에스의 발사르탄에 대해 잠정 판매 및 제조 중지 조치하고 해당 원료를 사용해 제조된 완제의약품 22개사 59개 품목에 대해서도 잠정 판매중지 및 처방을 제한하도록 추가 조치했다. 

이로써 판매중지조치된 혈압약 제품은 총 174개로 늘어났다. 앞서 지난달 9일 식약처는 화하이사가 제조한 원료의약품인 발사르탄에 불순물인 NDMA 함유된 115개 품목에 대해 잠정판매중지를 내린 바 있다.

이들 제품을 처방받은 환자는 약 18만명으로 진료를 받았던 병원이나 약국을 방문해 약을 교환해야 한다. 단 재처방을 받기 전까지 임의로 약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

판매중지 제품 목록은 식약처 홈페이지나 인터넷 포털에서 ‘고혈압약’ 등의 단어 검색으로 확인할 수 있다.

115개 의약품은 NDMA가 함유된 중국산 고혈압 치료제 원료의약품 ‘발사르탄’을 사용한 것이고, 59개는 국내사 대봉엘에스[078140]가 중국산 원료로 만든 ‘발사르탄’을 쓴 제품이다. 대봉엘에스는 NDMA가 함유된 원료를 수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정경신문 정창규 기자 kyoo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tj투ㅇㅎㅎㅅ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VR의 위험성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서서 볼 일 보는 냥이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설문조사

1,7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73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