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갑질·세무조사 결국..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회사자금 횡령 혐의' 12일 검찰소환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유통·소비 정창규 기자 2018-07-11 18:08:38

0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사진=탐앤탐스)

[한국정경신문=정창규 기자] 할리스커피·카페베네와 함께 토종 커피전문점 1세대 성공신화를 쓴 탐앤탐스가 창업주 김도균 대표의 자금 횡령 등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다.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10시 탐앤탐스 김도균 대표를 회사자금 횡령 등 피의자로 소환조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검찰은 강남구 신사동 탐앤탐스 본사 사무실과 자택 등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와 문서 등을 확보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김 대표가 경영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려 챙긴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우유 공급업체로부터 받은 판매 장려금과 탐앤탐스 가맹점 납품 과정에서 통행세를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그동안 김 대표에 대한 문제 제기는 꾸준히 있어왔다.

지난 2016년 8월 탐앤탐스는 고강도 세무조사를 받은데 이어 12월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비즈니스감독국으로부터 벌금 및 라이선스 정지 조치를 받았다. 미국 가맹점에 대해 허위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해당 국가에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또 진나해 1월에는 김 대표가 가맹점주들이 낸 산업재해보험료를 착복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에 나서면서 ‘도덕적 해이’(모럴해저드)가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이어 2월 탐앤탐스는 값싼 원두를 가맹점에 공급하면서도 커피값은 오히려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적극 해명에 나섰지만 이마저도 거짓으로 드러난 바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자살한 KH컴퍼니 강훈 대표와 함께 1998년 커피전문점 ‘할리스’를 공동 창업했다. 이후 김 대표는 그동안의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2001년 압구정동에 ‘탐앤탐스’를 새롭게 오픈했고 현재 국내외에 400여개 가맹 매장을 두고 있다. 

탐앤탐스는 김 대표가 지분 100%를 가진 개인회사다. 지난해 매출액 824억·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했다.

검찰은 김 대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정경신문 정창규 기자 kyoo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성폭력처벌하라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VR의 위험성
  • 귀국한 박항서 감독 베트남을 이야기하다

설문조사

18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9.11 ~ 2018.09.30

[설문]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남북정상회담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거부하고 평양정상회담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선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야당이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면 우선 1차적으로 남북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도로가 연결됩니다. 남북 경제교류의 토대가 마련됩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7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기무사가 계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계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