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1만원 이상 충전하면 아메리카노 무료.. ‘커피베이’ 6월 한달간 프로모션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유통·소비 김충식 기자 2018-06-05 16:09:20

0
커피베이가 6월 한달간 고객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커피베이 제공)

[한국정경신문=김충식 기자] (주)사과나무의 커피 전문 브랜드 ‘커피베이’가 6월 한달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커피베이는 지난 1일 커피베이 멤버스 가입 회원이라면 등급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프로모션은 ‘커피베이 멤버스’ 가입 후 선불카드에 1만 원 이상 충전하면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 1개를 증정한다고 밝혔다.

커피베이 관계자는 “커피베이의 자체 멤버십 어플인 ‘커피베이 멤버스’는 중소 커피 브랜드로서는 드물게 선불 결제 기능을 겸비해 결제의 번거로움을 해소하고 충성고객을 꾸준하게 확보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분실 우려와 보관의 번거로움이 있던 종이 쿠폰을 대체하기 위해 제조 음료 구매 시 자동으로 스탬프가 적립되는 스탬프 쿠폰 기능을 탑재했으며, 스탬프 10개 적립 시 아메리카노 무료 쿠폰을 증정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매주 지급되는 다양한 쿠폰을 비롯하여 선불카드를 선물할 수 있는 선물하기 기능과 주변 커피베이 매장을 손쉽게 찾을 수 있는 매장 찾기, 커피베이의 공지사항과 이벤트 소식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커피베이 소식 등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브랜드 커피베이 백진성 대표는 “앞으로도 스마트폰이 일상이 된 시대에 걸맞은 서비스로 고객에게는 만족을, 가맹점에는 매출 향상 효과를 불어오게 해 커피베이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충식 기자 kcsnews001@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VR의 위험성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송파 들개 현황

설문조사

366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6.11 ~ 2018.06.27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죽음의 F조. 한국은 16강 갈까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국은 독일(세계랭킹 1위), 멕시코(15위), 스웨덴(23위)와 함께 '죽음의 조'로 불리는 F조에 속했습니다.

한국의 첫 경기는 오는 6월 18일 오후 9시 스웨덴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92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28 ~ 2018.05.27

[설문] 남북정상회담 종전·비핵화 선언, 통일까지 갈까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북측 최고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남한 땅에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회담결과 비핵화 및 종전 등을 명확히 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의 태도로서는 상상못했던 수준입니다. 이제 몇 주 뒤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선 비핵화의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어떻게 보시나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